Home
 
홈 > 절간일기 > 절간일기
 
제목 절간일기 아홉번째날
글쓴이 석굴암 등록일 2018-05-04
첨부파일 201805041643061.jpg 조회수 4086

표지.jpg

 


 

 

- Prelude - 

오늘은 어떤 이야기를 써볼까 생각 해보다가 신중단에 관한 이야기를 한번 해보고자 합니다. 저희 오봉산 석굴암은 신중탱화 불사도 하는 중이지요. 그럼 신중단은 무엇일까요?


신중단은?

 

보통 사찰의 법당 즉,대웅전(큰법당)에 모시는 제불보살,신중,영가는 상단,중단,하단으로 구성하며 상단에는 부처님과 보살(협시불)을 모시며중단은 불법을 수호하고 불법을 수행하는 불자들을 보호하는 신중(성중)을 모시며 하단(영단)에는 윤회하고 있는 영가를 모시는 영단으로 되어 있습니다. 


신중단의 구성은? 


신중단은 대승불교가 발달하면서 일체중생에 대한 구제가 강조되어 불교에서는 여러 가지 다양한 신앙 형태가 생겨나게 되었습니다만, 그 신앙 형태의 특징 가운데 한가지가 인도 재래의 토속신뿐 아니라 불교가 전파되는 여러 지역의 토속신까지도 불교신앙에 수용하여 불법의 수호신으로 편입하게 된 것입니다. 그리고 그와 같은 신앙의 유형이 오늘날까지 이어진 것으로 신중단을 들 수 있는데, 불법을 옹호하는 성중들을 모신 신중단에는 호법성중, 화엄성중, 혹은 신장이라 불리우는 신중등이 있습니다. 다시 말해 보통 법당안에 부처님을 모신곳 옆에 자리잡은 신중단에는
불법을 옹호하며 착한 사람을 돕고자 발심한 선신들과 함께 불자들을 돕고자 서원력으로 화신을 나투신 성현들이 자리하십니다. 그 가운데 팔대금강신장은 발심한 성현이고, 제석천이나 사왕천, 대법천 등은 이 땅을 평화롭게 지키고자 하는 천상의 성중들이며, 야차.건달바. 아수라. 가루라. 긴나라. 마후라가 등 팔부신장은 신부의 성중입니다. 



 - epilogue -

 

내용을 살펴보면 신중단의 신중님들은 불법을 수행하는 사람을 수호하겠다고 원을 세웠고 또 부처님께 부촉을 받은 바이므로 특별히 청하지 않아도 착한 불자를 수호하는 것을 알수 있습니다. 이와 같이 신중단에는 부처님이 아닌 호법을 발원한 선신들을 모셨으므로 우리가 존경하고 감사를 드리는 것은 어떨런지요?

 

다음글이 없습니다.
절간일기 여덟째날

(11523) 경기도 양주시 장흥면 석굴암길 519 (교현리)
종무소 : 070-4400-3573 | 전화 : 031-826- 3573 | 팩스 : 031-826-5938 | 이메일 : 1250nahan@hanmail.net
COPYRIGHT 2008 BY Sukgulam.com ALL RIGHTS RESERVED.SERVED.